ㅅ ㅐ 의 ㄲ ㅏ닭

 날개를 움직여 공기를 가르고
태양을 바라보며 착륙에 성공하고
인간은 움직여 사랑을 만들고
하늘을 보면서 삶을 만든다.
   
부딪치는 바람사이
쌩쌩 소리나듯 달리는 새는
날기에 타고난 새이고
시련 속에서 살기에 타고난 사람은
인간으로 적합하게 태어났다.
 
나는 새는 하늘에서 죽지 않는다.  
- 1990.5.31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