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entum

그곳은 오랜만에 만나보는 장소였다. 어둠 속에서 가끔씩.. 또는 이른 새벽 눈을 뜨기 전에 남아 있던 잔상 같기도 했다. 

또 낯설기도 했다. 매일 아침 세수를 하고 거울 속의 얼굴을 볼 때 난 항상 그 모습이 낯선데, 꼭 그랬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