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길

다시 겨울이다

털실 한 올 풀어 길에 떨어뜨려 놓고,

그 길 따라 가면

지난 겨울

차가운 그 길에 다다를 수 있을까..

하도추워 얼굴은 시퍼렇게

마음은 그리움으로 타들어가고

멀리 까마귀는 흰 눈밭을 서성이다

굽이진 그리움의 길을 한 달음으로 다가 간다.

널  떠나오는 그 길에서

나는 묻는다.

찾아 온 설움이

나에게 묻는다.

기억은 이미 질퍽하게 뭉개져 흔적조차 없는데,

겨울은 왜 이토록 차가우며

나는 왜 아직도 그 길에서

서성이고 있는 건가

2.

밤마다 짐승의 울음 소리로 마음이 심란했다.

그 소리는 조금씩 가까이 들리는 듯 했고,

나는 더욱 시름에 빠져갔다.

이 괴로움을 끝내야 하는 이유는

나의 눈동자가 자꾸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기억을 지우기 위해 나는 나의 뇌를 조금씩 먹어버리기로 했다.

오늘 밤에도 짐승의 소리가 멈추지 않는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