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시들지라도 꽃반지 하나’

고향 집 선반 위에

작은 그릇이 덩그마니 놓여 있다.

허기져 있다면 그 작은 그릇을 까치발로 들여다보며

깍은 밤톨 하나쯤 기대 해볼만도 하나.

내 님이 떠나 버린 후라면

그대가 나 그리워

곧 시들지라도 꽃반지 하나

놓고 갔음을  바라볼텐데..

바람이 불어와

이름 없는 버들잎이라도

놓고 가면 좋을텐데,

그러면 한 10 여년은

넉넉히 사랑에 기대어 살아 갈 수도 있으련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