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

어제도 차갑게 잠이 들었다.
힘들게 잠이 들었건만
가엽게도 다시 그가 맞이할 하루의 시작은
몸에 붙은 벌레들을 털어내야 하는 일이었다.
꿈틀거리며 붙어 있어서 어지간 해서는 씻겨 나가지 않을 것 같다.
눈치채지 못하게 조용히 원두를 갈아본다.
원두는 신선했고 위로가 되었다
한 모금만 더 맛보고 다시 저들과 마주 해 보자.
용기를 가지고, 측은함을 지닌 채,
거부 할수 없는 내 육체의 향기를 뒤집어 쓴 그들과 마주 해 보자.
다시 내 속으로 파고들기 전에..

- 2018.8.10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