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슬퍼요
비가 오지도 않는데
바람이 불지 않는데
마음은 이미 차가워졌어요.
한 끼 식사를 하기 위해
먼 길을 걸어왔어요.
따뜻한 메세지를 전하기 위해
이곳까지 왔는데
그는 이미 자리를 떠나버렸군요.
혹시 저에게 남긴
메.세.지.. 가 없을까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